로그인
로그인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추천수
베스트 하... 나에게 고등학교란..? (24) 2019-11-11 2692 8

저는 지금 고등학교 준비를 하고있는 중학생입니다. 요즘 저는 고등학교 공부에 고민이 많습니다. 저는 학원을 다니지 않지만, 지금 저희 학교에서 중상위권입니다. 그렇지만 중학교 공부는 문제집으로 열심히 해서 그정도 성적을 유지할수 있었다해도, 고등학교 공부는 그렇게 할수 있을지 잘 모르겠습니다. 현재 고등학교 수학, 국어, 영어 등을 선행하려고 노력중이긴 하지만, 그것들을 다 하기에는 시간이 없어서 항상 미루고, 또 미루게 됩니다. 제가 왜 이렇게 시간이 없냐고요? 그건 제 하루일과를 보시면 알게 될겁니다. 저는 방학인데도 오전에 일어나 영어를 하고, 오후에는 수학, 국어를 합니다. 그래서 시간이 더욱 없어요. 저는 학원다니는 분들이 어떻게 그렇게 시간조정을 잘할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하루하루 스트레스도 쌓여서, 앞으로 고등학교 공부를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막막합니다

제 두번째 고민은 노는 것에 관한 것입니다. 제 또래의 친구들은 학원을 다녀도, 시간이 남아서 놀러가기도 하는데 저는 왜 그럴 시간조차 없을까요. 또, 하다못해 고3 수험생도 노는데 예비고인 저는 왜 놀러갈 시간조차 없을까요. 저는 막막하기만 합니다. 이런 생활을 잘 버텨낼수 있을지, 제가 할 수 있을지.

한가지 더. 저는 단순히 `좋은 대학` 이라는 미래만 가지고 공부를 하는 사람입니다. 꿈도 없고, 하고싶은 것도 없습니다. 저는 이러다가 백수가 되는 것은 아닌지, 나중에 부모님한테 빌붙어서 사는것은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저는 지금 학생이여도 이렇게 공부때문에 시간이 없는데, 나중에 성인이 되어서까지 놀지 못하고 일만하지 않을지 걱정입니다. 생각해보면 공부도 행복을 위해서, 꿈을 위해서 하는 건데, 자꾸 요즘에는 대학을 위해서, 성적을 위해서 하는 것 같아 기분이 좋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제 성격에 대한 고민도 있습니다. 제 주변 사람들은 다 매사에 긍정적이고, 걱정이 별로 없는데 저는 항상 무슨일이 닥치면 걱정부터 합니다. 어떻게 하지? 하면서 제 스스로 항상 머리속 계획을 세우죠. 그러고 나서 걱정을 끊임없이 하게 됩니다. 결국 아무 일도 아닌 일에 말입니다. 저는 이런 제 성격을 고치고 싶습니다. 또하나, 저는 소심하고 낯을 많이 가려 학기 초에는 친구들과 잘 친해지기 힘듭니다. 곧 있으면 새학기가 시작인데, 친한친구가 한명도 같은반이 되지 않아 친구가 없으면 어떻게 하죠? 그리고 새학기에는 어떤 마인드를 가지고 학교에 다녀야 할까요? 저는 걱정이 많습니다. 제 성격을 고칠 수는 있는지...이렇게 소심해서 나중에 사회생활도 잘 못할까봐 걱정됩니다.

어떤 분들은 이런 제 고민을 보고, `왜 이걸 벌써 고민해?` 라고 생각하실수 있겠지만 저는 진짜 진지한 문제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가족에게도 이런 고민을 말하지 못하는 제가, 여기 이런 고민을 밝히는 이유는 여러분도 다들 저같은 고민을 한번쯤 해보셨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어떤 식으로 공부를 해야 시간 절약이 되고 놀 시간도 만들 수 있을까요? 또, 앞으로 제 꿈과 목표를 어떻게 정해야 바람직하게 공부할 수 있을까요? 제 성격은 어떻게 바꿔야 할까요? 저는 묻고 싶습니다.

등록
  • 2nizzan* 화이팅하세요 힘내세요 2020-10-10
  • N972988* 화이팅하세요 힘내세요 2020-09-25
  • ghdtmdal* 화이팅하시고 힘내세요!!! 2020-09-14
  • ghdtmdals* 좋은 글 감사합니닷!!! 2020-09-12
  • soccerplaye* 최선을 다해서 노력해봅시다 힘내세요 화이팅!! 2020-08-12
  • melon041* 좋은 글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2020-07-24
  • cjswo0505* 화이팅하시고 힘내세요!!! 2020-05-19
  • magnoll5* 화이팅하시고 힘내세요!!! 2020-05-07
  • miry4240* 화이팅하시고 힘내세요!!! 2020-04-06
  • miry4240* 화이팅하시고 힘내세요!!! 2020-04-04
1 2 3
이전글 작은 변화, 다른 미래 (170) 2019-11-25 조회수 6343 / 추천수 60
다음글 마음은 맑고 화창해 (161) 2019-11-11 조회수 6049 / 추천수 58